중국의 중재로 한반도 일촉즉발의 위기가 일단 넘어간듯하다. 세계는 북한의 핵보유를 용인하지 않는 대신 북한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타협점을 찾으려는 물밑협상이 진행중이다. 우익정권이 대북 강경노선인 반면 현상황에서 현정권이 친북적이라는 점에서 어떤 의미가 있다.  전쟁의 위기 속에서 한국인들이 일상을 지키며 평온을 유지하는 내공이 놀랍다. 온 세계가 나서서 전쟁을 막아주는 상황에 하나님께 감사한다. 

美백악관 "트럼프-시진핑, 北 도발·긴장고조 중단해야 한다는 데 동의"
입력 : 2017.08.12 16:08
북한의 잇단 핵·미사일 위협과 도발로 한반도 위기가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이 도발적이고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미국 백악관이 12일(현지시각) 밝혔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12일 전화통화를 통해 북 도발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이 같이 동의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양국 정상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공동의 노력 등을 거듭 밝혔다"며 "양국 정상 간 관계는 매우 가까우며, 이는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美 국무부 “북한과의 대화도 해법 중 하나”
뉴시스입력 2017-08-12 13:28수정 2017-08-12 13:28
~ 앞서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초강경 정책을 구사하면서도 이면에서는 수개월간 북한과 비밀 접촉을 해왔다며 양측의 대화 통로는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북한의 박성일 주유엔 대표부 차석대사라고 전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