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의 최대 실정은 원전건설의 폐기라 할 것이다. 반대여론이 비등한데도 지속적으로 폐기 수순을 밟는 것을 보면 대통령이 핵재난 픽션 영화하나 관람하고 폐기를 결심했다는 것이 사실이고 해외에서 원전건설 수주 활동을 했다는 시늉은 정치쇼라 할 것이다. 
야당도 죽는 시늉하는 정치쇼 그만하고 원전을 살리는 일에 매진하면 조만간 국민들의 호응이 돌아온다.  
북은 원자력 보유에 힘쓰고 남은 원자력 기술을 말살하는 일이 진행되고 있으니 이상하지 않은가. 
누가 어떤 이유로 원자력을 없애려고 하는지, 혹 현정부에 주변국 첩자가 있어 지속적으로 원전폐기 암약을 벌이고 있는 것은 아닐까?  

[시론] 한국 원자력에 꼭 이렇게 弔鐘을 울려야 하는가
조선일보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입력 2018.06.21 03:12
한수원, 原電 부지 해제 결정… 40년 원자력 산업도 枯死 위기
'自國 폐기, 해외 수출'도 모순… 인력 유출, 산업 붕괴 가져올 것
~
한수원 이사회는 지방선거 직후 신속하고 비밀스럽게 회의를 개최하고 이번 결정을 공표했다. 원전 수출 적극 추진 입장과 모순되는 신규 원전부지 해제 결정을 이렇게 졸속으로 처리할 당위가 어디에 있는가? 원전의 안전성은 왜곡돼 알려진 바와는 다르게 치명적일 만큼 낮지 않고 기술 발전에 따라 지속적인 개선이 이뤄져 왔다. 지금까지 지진이 원전에 치명적인 적이 한 번도 없었다는 점은 특기할 만하다.

원자력은 미세 먼지·온실가스와 같은 대기환경 문제에 가장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수단이고, 최근 상승 기조를 보이는 유가나 가스 가격의 변동과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싸게 전기를 공급할 수 있다. 후쿠시마 사고를 겪은 일본조차 원전 재가동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고 산유국인 UAE, 사우디아라비아, 영국이 원전의 신규 운용 내지 확대를 추진하는 데는 원전의 안정적인 전력 공급 장점과 기후변화 대처 능력에 대한 높은 평가가 근간이 된다.

세계 최고 수준의 우리나라 원전 기술은 향후 원전 수출을 통해 국가 경제의 지속적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크게 공헌할 수 있고, 북한 비핵화에 중심적 역할을 할 수 있다. 원자력의 이런 가치를 일절 무시하고 제대로 된 공적인 논의를 한 번도 하지 않은 채 폐쇄된 일개 이사회의 일방적인 결정 방식으로 탈원전의 대못을 박아야 하는 것인가? 이것이 진정 국민을 위한 조치인가?

미래가 없어진 원자력계에서는 인력과 기술의 유출이 급속 진행될 것이고, 종사자의 사기 저하는 물론 원전의 건설과 보수를 위한 기자재 공급망이 붕괴돼 원전의 안전 운영에도 심각한 문제가 야기될 것이다. 정부는 원자력의 경제·환경적 효익과 안전성을 고려해 고령 원전은 일부 정지하더라도 신규 원전 건설을 추진할 수 있도록 탈원전 정책을 수정하고, 신규 건설의 여지가 남아 있도록 한수원 이사회의 신규 원전사업 종결 결정을 철회시키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