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의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당이 지방선거에서 승리했지만 2년후 선거가 우려된다.  

재물을 쌓아놓고 자기만 살사는 경제구조를 바로잡아 더불어 함께 잘사는 세상으로 가는 목표는 좋은 것이지만 그것을 단기간에 한꺼번에 이루려고 하다보면 경제구조 자체가 절단난다. 신규일자리 창출은 고사하고 임금인상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한 중소기업들이 폐업하여 그나마 있던 일자리가 사라진다면 빈부차이는 더욱 확대되는 결과가 된다.   


文대통령 지지율, 리얼미터 조사에서 61.7%로 급락…취임후 낙폭 최대

입력 2018.07.19 11:11

더불어민주당, 3.8%p 하락해 41.8%

자유한국당, 2.5%p 상승해 19.5%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 자영업자 등이 대거 반발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취임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져 60%대 초반까지 급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5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율은 지난주보다 6.4%포인트 하락한 61.7%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율은 전주 대비 6.1%포인트 오른 32.3%를 기록했고, ‘모름/무응답'은 6.0%로 나타났다.

이같은 수치는 가상화폐 및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남북단일팀 논란이 이는 가운데 리얼미터 조사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최저치를 기록한 올해 1월 4주차(60.8%)에 이어 가장 낮은 수치다. 전주 대비 하락 폭은 취임 후 가장 컸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7/19/2018071901097.html



[사설] 일자리·소득주도성장 헛발질을 세금으로 메우려는 정부

매일신문 배포 2018-07-20 05:00:00 | 수정 2018-07-19 20:00:05 |

 계속된 ‘경제 실정(失政)’으로 저소득층 일자리난과 소득 감소 등 부작용이 커지자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분 보전(3조원), 근로장려금(3조8천억원) 확대, 기초연금 인상 등 모두 10조원 규모의 재정 확대 계획을 내놓았다. 명목상 저소득층 일자리 및 소득지원 대책이라고 포장했으나 세금으로 최저임금 인상 충격을 돌려막고, 빈사 상태인 ‘소득주도성장’을 계속 살려두기 위해 무리하게 재정 확대를 추진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급기야 하반기 경제 정책 방향을 발표하면서 올해 32만 명이던 신규 일자리 창출 목표를 18만 명으로 대폭 낮췄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일자리 사정이 더 어려워지자 결국 일보 후퇴를 선택한 것이다. 여기에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도 3.0%에서 2.9%로 낮춰 잡았다. 결국 문재인 정부가 내세운 경제 정책이 지나치게 장밋빛이었음을 자인한 셈이다.


http://news.imaeil.com/Editorial/2018071918291680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