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으로 인한 전력소비가 폭증하자 정부는 원자력 발전을 가동하기로 했다는 소식이다. 폭염을 통해 인간의 오판을 깨우친 것이다. 
오늘날 국가의 모든 산업과 국민의 편리한 일상은 저렴하고 원활하게 공급해주는 전력에 의존해 있다. 한국의 선진기술로 이뤄놓은 원전을 경시하는 현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크게 잘못되었다. 대지를 오염시키고 환경을 훼손하는 태양전지 발전은 국가 에너지 근간이 될 수 없고 소소한 가정용일 뿐이다. 나라를 망치고 국민을 불행으로 인도하는 정책을 알면서도 추종하는 인간들은 매국노와 다름없다. 

정부, 전력수요 예측 틀렸다…폭염에 원전가동률 '허겁지겁' 상향조정
입력 : 2018.07.22 12:20 ‘8671만kW(7월 18일) → 8759만kW(7월 19일) → 8808만kW(7월 20일) → ?’
산업통상자원부 등 전력 당국이 기록적인 폭염으로 비상이 걸렸다. 지난주 최대 전력수요가 산업부가 이달 초 발표한 올 여름 최대 전력수요(8830만kW, 8월 둘째주~셋째주)의 99%를 넘어섰기 때문이다. 

에너지업계 관계자는 “지난 겨울에 이어 올 여름에도 정부의 최대 전력수요 예측이 빗나가고 있다”면서 “지난해 말 무리하게 탈원전·탈석탄을 제시하면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상의 최대 전력수요를 낮게 잡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전력예비율이 10%대까지 하락한 상황에서 원전(원자력발전소)과 석탄발전을 가동하면 안정적인 전력수급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탈원전·탈석탄한다는 정부가 아쉬울 때는 원전·석탄을 찾는다면서 에너지 정책의 일관성이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원문보기: 


아베 정부, 후쿠시마 사고에도 ‘주 에너지원은 원전’
등록 :2018-07-11 15:34수정 :2018-07-11 17:16
닛케이 “관민 합동으로 올해 안에 협의체 만들 계획”
출력 적은 원자로 개발해 건설과 안전 비용 낮출 계획
개발 성공해도 사용후핵연료 처리 등 난제는 남아
일본 정부가 소형 원자로 건설을 담은 차세대 원자로 개발 계획을 추진한다. 아베 신조 정부는 후쿠시마원전 방사능 누출 사고에도 불구하고 원전을 주요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는 방침을 굽히지 않고 있으며, 차세대 원자로 개발을 통해서 현재 중단된 신규 원전 건설 길을 모색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1일 경제산업성이 올해 안에 전력회사와 원자로 제조사가 참가하는 협의체를 만들어 관-민 합동으로 차세대 원자로를 개발한다고 보도했다.

원문보기: 


[비바100] 김학노 한국원자력학회 회장 "위험하다며 내집서 치운 원전, 누가 사겠나"
[브릿지 초대석] 김학노 한국원자력학회 회장
입력 2018-07-13 07:00 수정 2018-07-13 10:14 | 신문게재 2018-07-13 12면

- 한국 원전의 경쟁력을 어느 정도로 평가하나? 우리 원전 건설비용이 세계 최저 수준이라는 평가도 있던데, 어떤 대안이 있을 수 있을지. 

원전사업은 계획부터 운영까지 최소 10년이 걸리는 장기간의 사업이다. 변수가 많아 계획 기간내 계획된 비용으로 건설을 마치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우리는 현재까지 계획된 기간내에 계획된 비용(On-time, On-budget)으로 UAE 원전 4기의 건설 공정을 진행하고 있어 경쟁국인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이 놀라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체코와 함께 우리도 신규 원전 사업을 발주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지만 “위험하니 탈 원전을 하겠다”는 데 어떻게 도입국을 납득시킬 수 있을지 암담하다. 예전에는 우리 원전가동률이 95%라며 자랑했는데 지금 50%를 조금 넘긴 가동률로 어떻게 이길 수 있을지 궁금하다. 중장기적으로 우수인력 확보도 어렵다. 우리가 낙찰받는다고 해도 원전개발 생태계가 붕괴된 마당에 60년, 80년을 어떻게 기술적으로 담보할 수 있을 지 의구심도 든다. 현재 확보되어 있는 신규원전 부지에 원자력산업계가 개발한 최신형 원전을 건설해 우리 기술력과 가격경쟁력을 세계 원전 시장에 보여주고 도입국의 관심을 유인하는 것이 대안이다. 새 원전은 대형사고가 나더라도 주민 대피가 필요없는 수준으로 안전성을 담보할 수 있어 막연한 불안감도 해소시킬 수 있다고 믿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