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에이즈를 양산하는 비정상적 성행위를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보호해주고 그들에게 년간 건보료 4조원을 지원해주고 있다. 
인권위원회와 여성가족부가 앞장서서 한국사회의 윤리도덕을 와해시키고 청소년들을 방탕에 빠지게 하고 가정을 파괴하고 경제를 좀먹는 일에 앞장서는 개탄스러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인구감소 대책에 막대한 예산을 쓰고 있으나 동성애로 인한 불임 현상을 왜 조장하여 인구감소를 부채질하는가. 
대통령의 청와대, 국회, 기독교는 왜 이런 현상을 조장, 방임, 좌시하고 있는가. 
특히 대형교회 목회자들의 안이하고 회피적 태도는 개인적으로 국가적으로 하늘의 진노를 초래할 것이다. 
유럽교회가 이것에 대응하지 못하고 수세에 몰려 결국 궤멸했다고 본다. 
이렇게 정치적으로 종교적으로 병든 나라가 개혁이 되지 않으면 선진 강대국으로 들어설 수 없는 것은 자명하다. 

제 6회 염안섭의 동성애 고발(2): LGBT와 공산주의 7월 27일

"연금 12%를 건보료로 내라니" 은퇴자들 아우성
조선일보 김동섭 보건복지전문기자 홍준기 기자
입력 2018.07.27 03:01
소득 반영 비율 높아진 탓… "은퇴자가 봉이냐" 불만 속출
아들의 건강보험에 얹혀 보험료를 내지 않았던 서울의 A(63)씨는 이달부터 건보료로 월 16만5770원을 내라는 고지서를 받았다. 원래 23만6820원을 내야 하지만 피부양자에서 제외된 사람들은 건보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그나마 4년간 좀 줄여준 것이다. A씨는 연간 소득이 1000만원을 넘고, 재산 과표가 5억4000만원을 넘어 피부양자에서 제외됐다. 그는 아파트와 토지 등 재산(과표 6억7688만원)이 있고 공무원연금 월 198만원(연간 2376만원)을 받는다. A씨는 "소득(198만원)의 12%를 건보료(23만6820원)로 내라는 게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직장인들은 소득의 6.24%(본인 부담금 3.12%)를 건보료로 낸다.
새로운 부과 체계를 적용한 7월분 건보료 고지서를 배부하기 시작한 26일, 고지서를 받아든 시민들은 갑자기 크게 오른 건보료를 보고 불만을 터트렸다. 이번 개편으로 저소득층은 건보료가 대부분 내렸지만, 일부 지역 가입자의 건보료가 한꺼번에 대폭 올랐다.
건보료는 이번 개편에서 4명 중 한 명꼴로 바뀌었는데, 589만 가구의 저소득층 건보료는 월평균 10만4000원에서 8만2000원으로 2만2000원(21%) 내리고, 인상자는 84만명으로 평균 6만8000원이 오른 것이다.
각 건보공단 지사마다 건보료가 대폭 오르거나, 전에는 내지 않았는데 갑자기 수십만원의 건보료를 내라는 고지서를 받은 사람들의 항의가 적지 않았다. 직장인 가족의 건강보험에 얹혀 건보료를 내지 않다가 이번에 소득·재산 기준 강화로 피부양자에서 탈락한 사람이 7만명이고, 이들이 내는 건보료는 월평균 18만8000원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