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숙한 문정인 특보의 부적절한 발언이 한미관계를 해치고 결국 나라를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사드때문에 깨진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 했는데 미국측에서 보면 "사드설치에 재조사 환경평가 등 딴전을 피운다면 이게 무슨 동맹이냐" 반문할 것이다. 

필자 측근의 탈북인사에게 물으니 "만일 미군이 떠나고 북과 단독으로 전쟁을 한다면 적개심으로 무장된 북한군에게 남한은 상대가 되지 않는다"고 단언하였다. 

이번 대통령 방미중에 이견이 있어 군사작전권 환수, 미군철수가 결정될 경우 안보정세가 불안한 한국의 사회 경제적 타격은 상상을 초월할 것이다.  

이승만 대통령이 마련해놓은 '한미동맹' 우산아래 누려왔던 한국인들의 평안과 번영이 무너지는 찰나에 있다. 


고위관계자 "한미관계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오늘 전달"

트럼프 격노… 靑, 문정인에게 "도움 안된다" 통보

정상회담 앞두고 살얼음판… 트럼프엔 해명하고, 문정인엔 자제 요청

최종편집 2017.06.19 11:01:30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동맹의 균열음이 커지는 가운데, 사드 배치 논란과 관련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격노한 반응을 보였던 게 사실로 드러났다.

"사드 때문에 깨진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는 문정인 청와대 외교안보특보의 현지 발언은 불붙은 미국 조야의 분위기에 기름을 끼얹었다는 분석이다. 청와대도 미국을 방문 중인 문정인 특보에게 "(그런 발언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통보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9일 취재진과 만나 "(우리나라에서의 사드 배치와 관련된 논란을 듣고) 미국 측에서 반응이 언짢았던 것은 사실"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드 관련 격노설'을 간접적으로 시인했다.

http://www.newdaily.co.kr/news/article.html?no=3485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