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과 재판부의 구속연장 결정후 열린 오늘 재판에서 박근혜 전직의 재판거부 선언이 가져올 파장이 심상치 않다. 현정권이 얄팍한 정치보복에 눈이 어두워 때이른 위기를 자초했다. 병들고 가련한 여성의 인권을 유린하는 정권으로 비쳐지지 않겠는가. 죄가 있다면 무능이다. 죄의 증거없이 희생되는 어린양의 모습에 국민들의 마음이 움직이고 정치판을 뒤바꿀 태풍의 눈이 되었다. 6개월후에 지방선거가 치러진다.  아무리 사법 정치권력이 강해도 민심을 잃어 선거에서 표를 얻지 못하면 정권은 순식간에 물거품이 된다. 


[전문] 박근혜 “‘법치’ 빌린 정치보복…재판 의미없어” 사실상 재판 거부

권오혁 기자 , 이호재 기자 입력 2017-10-16 11:17수정 2017-10-16 13:30

박근혜 전 대통령(65·구속 기소)이 법원의 추가 구속영장 발부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며 사실상 재판 거부에 들어갔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기한이 연장된 이후 첫 재판이 열린 16일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도 전원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은 한동안 공전이 불가피해졌다.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공판에서 박 전 대통령은 “검찰이 6개월동안 수사하고, 법원은 다시 6개월 동안 재판하였는데 다시 구속수사가 필요하다는 결정을 저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웠다”며 “이제 정치적 외풍과 여론의 압력에도 오직 헌법과 양심에 따른 재판을 할 것이라는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더는 의미가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은 재판이 시작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박 전 대통령은 떨리는 목소리로 준비해온 글을 읽어내려갔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은 “끝으로 법치의 이름을 빌린 정치 보복은 저에게서 마침표가 찍어졌으면 한다”며 “이 사건의 역사적 멍에와 책임은 제가 지고 가겠다”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Main/3/all/20171016/86766723/1#csidxf6c50a4f443953182fd359bd4775dc5 


朴 대통령의 재판 거부를 보고(정규재 칼럼, 10월16일)

https://www.youtube.com/watch?v=ZPgObo2F7CA


[조갑제TV] 박근혜 ‘법치 빙자한 정치보복’으로 규정, 사실상 재판 거부 선언!

https://www.youtube.com/watch?v=2zcGfFX0HB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