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 켜고 사는 구석기시대로 돌아가려는가? 수요예측을 조작하여 원전9기의 가동을 중지시켜놓고 툭하면 "공장 전기 꺼라" 강요하는 산업자원부의 우행이 탄핵감이다.  공장의 전기를 꺼야하는 정도라면 이미 수요초과 사태가 맞다. 
대통령 한사람의 눈치를 보고 국가를 경영하는 나라가 과연 민주주의이며 제정신을 가진 조직인지 한탄스럽다. 
저렴한 전기에너지 없이는 복지가 성립되지 않는 시대임에도 촛불로 난방하겠다는 소꼽장난같은 재생에너지를 찬미하고 원전의 문제점을 과대포장하여 대통령 구미에 맞추어 보고했던 과정이 눈에 선하다. 임진왜란을 예측하고도 왜란의 기미가 없다고 보고한 자들과 다름없는 오늘날 대표적인 간신들이다. 
산업이 마비되는 대규모 정전사태(BLACK OUT)의 쓴맛을 보기까지 아무도 이를 말릴 인물이 없다면 우리는 최악의 독재국가에 사는 것이다. 

빗나간 전력 수요 예측… 툭하면 "공장 전기 꺼라"
입력 2018-01-12 18:20
수정 2018-01-13 03:02
정부, 이번 겨울 다섯 번 급전 지시 / '역대급' 원전 3기 생산량 감축 요구 
잦은 급전지시에 기업들 "응하지 않겠다" / "탈원전 땐 전력 부족사태 일상화될 것"
산업부, 정비 등 이유로 원전 9기 가동 멈춰 / 한파로 수요 늘자 '화들짝'
하지만 근본적으로는 정부의 잘못된 수요예측이 급전지시가 남발되는 이유라는 게 전문가들 지적이다. 손양훈 인천대 경제학과 교수는 “원자력발전소를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늘린다는 게 정부의 에너지 정책”이라며 “하지만 신재생발전소는 계획만 있지 언제 얼마만큼 생긴다는 보장이 없다”고 말했다. 손 교수는 “최근 화석연료 가격이 오르고 있고 한파 등으로 전기 사용량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 전기요금 인상과 수요 조절에 대한 부담이 지금보다 늘면 늘었지 줄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2030년 최대 전력수요를 100.5GW로 예상했다. 이는 2015년 내놓은 7차 전력수급계획 예상치보다 12.7GW 낮아진 것이다. 조성봉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는 “난방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원전이 많이 멈춰서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원전 24기 중 9기가 예방 정비 등의 이유로 가동을 하지 않고 있다.

미국 애틀랜타 공항 정전으로 승객 수천명 발 묶여…1월 이어 또... 
2017.12.18.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이 정전 사태로 대혼란을 빚고 있다. ...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의 정전사태를 일제히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