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의 명령에 의한 미군의 시리아 정밀타격에 영국과 프랑스가 가세하여 순식간에 임무에 들어갔다고 한다. 지상군을 동원하지 않고 원하는 대상만 도려내는 정밀타격은 북한당국이 가장 두려워하는 방식이다. 트럼프가 미국 단독으로 하지 않고 서구열강이 연합하여 명분을 갖추었다. 북한당국의 간담이 서늘할 것이다. 


트럼프 “시리아가 화학무기 사용 멈출 때까지 계속할 것” 

토마호크 미사일·英 전투기 등 동원…수도 다마스쿠스서 큰 폭발음

시리아 국영TV “방공시스템으로 서방 미사일 13기 격추했다” 

미국을 중심으로 영국, 프랑스 등 서방 국가들이 14일(시리아 현지시간) 새벽 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사용과 관련해 ‘응징 공격’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 밤(미국시간) 백악관에서 연설을 하고 시리아 사태와 관련, “정밀타격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 다만 그는 미국이 시리아 내 “무기한 주둔”을 모색하지는 않으며, ‘이슬람국가’(IS)가 완전히 격퇴당하면 철군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시리아의 화학무기 역량 저하를 위해 영국군이 시리아에 대한 정밀타격을 수행하도록 승인했다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공격이 “내전 개입이나 정권 교체에 관한 일이 아니라 지역 긴장 고조와 민간인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한 제한적이고 목표를 정한 공격”이라고 강조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미국, 영국과 함께 시리아 내 비밀 화학 무기고를 겨냥한 군사 작전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은 ”프랑스가 작년 5월 설정한 한계선을 넘어선 것“이라며 공습 참여 이유를 설명했다.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80414MW112442765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