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무장관이 '북한의 핵무기보유신고를 유보'해 줄 것을 미국측에 제안했다. 

신고할 경우 '미흡하다'는 반응이 나올 것이고 '신고한 것은 반드시 먼저 폐기해야 한다'는 것은 뻔한 것인데 북한은 제재상태에서 아무런 대가도 받지 못하고 모든 것을 내줘야 하는 입장을 대변한 것이다. 


강경화 장관 “美에 북한 '선(先) 핵무기신고' 요구 보류 제안”...WP 인터뷰

입력 2018.10.04 14:01 | 수정 2018.10.04 14:54

강 장관은 최근 주유엔 한국대표부에서 WP와 인터뷰를 갖고 "처음부터 핵무기 목록을 요구하면 이후 검증을 놓고 이어질 논쟁에서 협상을 교착상태에 빠지게 할 위험이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WP는 북한의 핵 목록 신고 및 검증을 미루자는 강 장관의 제안은 비핵화 협상에서 성과를 보여줘야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감이 커지는 가운데 미·북 간 협상 교착상태를 타개하고자 고안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 강 장관은 종전선언과 관련해서는 "법적 구속력이 있는 협정"이 아니라 "정치적인" 문서가 될 것이라면서 미 정부 내의 우려를 일축했다고 WP는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비핵화 협상에서 ‘시간 싸움을 않겠다’고 한 것과 관련, 강 장관은 협상의 복잡성을 내포한 발언으로 이해한다면서 "매우 발전한 핵 프로그램이다. 짧은 기간 내에 그냥 해체해버릴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04/2018100401916.html